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용민 화백 개인전 ‘다리 위를 걷는 사람들’

기사승인 2020.10.23  00:09:05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작품명 ‘출발 0시 0분, 도착 0시 0분’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 미술대학 92학번 동문인 정용민 화백의 6번째 개인전이 28일까지 대전 중구 대흥동 '문화공간 주차'에서 진행된다.

'다리 위를 걷는 사람들'을 주제로 열리는 개인전에서 정 화백은 다리와 그 위를 다니는 사람들의 이미지를 자신의 감수성으로 재해석한 작품 등 24점을 선보인다.

정 화백은 "이곳저곳을 이어주는 소통의 역할을 하는 다리와 그 위를 걸으며 저마다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공존하는 것 등을 서정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2000년 첫 수묵 산수화 개인전을 시작으로 초대작가전 등 150여 회의 전시회에 참여했다.

정 화백은 현재 목원대 미술대학 및 미래창의평생교육원 등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TIMES VIDEO

1 2 3
item61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