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목원대 동문 이철 목사, 감독회장 당선

기사승인 2020.10.13  15:01:44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이철 목사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는 신학과 72학번 이철 목사(강릉중앙교회)가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에 당선됐다고 13일 밝혔다.

감독회장은 감리교회 총회와 본부의 업무를 대표해 관장하는 직책이다.

이철 신임 감독회장의 임기는 4년으로 2024년 10월 총회까지 감독회장직을 수행한다.

이철 신임 감독회장은 목원대와 미국 노스파크신학대를 졸업한 뒤 샌프란시스코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동부연회 감독과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철 신임 감독회장은 “감리교회의 미래를 위해 함께 기도하며 헌신할 것을 다짐한다”며 “감리교회의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11개 연회의 감독 선거에서는 중앙연회 최종호 목사(81학번), 남부연회 강판중 목사(81학번), 삼남연회 황병원 목사(82학번) 등 목원대 신학대학 동문 3명이 당선됐다.

감리교회는 우리나라에서 11개의 연회를 운영하며 각 연회를 대표하는 1명의 감독을 선출한다. 감독의 임기는 2년이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TIMES VIDEO

1 2
item61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