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황효실 목원대 교수 개인전

기사승인 2020.09.19  20:07:22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26일까지 대전 화니갤러리

황효실 作, 그곳에서 마주하다-4, 한지에 채색, 2020.

황효실 목원대학교 미술학부 교수의 9번째 한국화 개인전이 26일까지 대전 중구 화니갤러리에서 열린다.

‘눈이 떠난 자리에서 마주한 감수성의 바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개인전에서 황효실 교수는 일상 속의 자아를 바다와 섬, 파도에 투영해 자신의 내면적 감수성으로 재해석한 채색화 15점을 선보인다.

그는 자신의 작품 속 바다라는 이미지에 감수성을 담았다. 푸른빛의 다양한 색채조화를 통해 고요함 속에 내재 된 마음의 상태를 크고 작은 울림으로 표현했다. ‘그곳에서 마주하다’ 등의 작품을 보면, 잔잔함 속에 쉼 없이 변화하는 파도의 포말(물거품)을 통해 고요함 속에 미세한 움직임이 설렘으로 다가올 수 있게 연출했다.

황효실 교수는 “‘푸른 바다’의 이미지를 조금 더 서정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며 “일상의 감정을 감성적 색채로 담아 바다를 또 다른 감정의 공간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2006년 첫 개인전인 ‘풍경 그곳에서 보다’를 시작으로 초대작가전, 기획전 등에 400여 회 참여했다. 황효실 교수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정부미술은행, 충남 논산시청, 선화기독교미술관 등에 6점 소장돼 있다.

황효실 作, 그곳에서 마주하다-7, 한지에 채색, 2020.
황효실 作, 그곳에서 마주하다-8, 한지에 채색, 2020.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TIMES VIDEO

1 2
item61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