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목원대 신학과 90학번 1천만 원 장학금 기탁

기사승인 2020.05.28  21:46:21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지난 25일, 입학 30주년 맞아 감사예배

총장실에서 90학번 동문회장 이강혁 목사(오른쪽에서 네 번째)가 권혁대 총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원대(총장 권혁대) 신학과 90학번 동문회장 이강혁 목사 외 임원 3명이 총장실을 방문해 장학금 1천만 원을 전달하고, 신학대 채플실에서 ‘신학과 90학번 30주년 홈커밍데이 감사예배’를 드렸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90학번 동문 목사, 학생회 임원, 신학대학 교수단만 참여했으며 학생들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주선 양문교회 목사의 사회와 90학번 동문회장 이강혁 양구교회 목사의 설교, 유장환 신학대학장의 축도로 진행됐다.

신학과 90학번 동문회는 입학 30주년을 기념해 모교인 신학대학에 장학금 1천만 원 외에 신학대학 현관의 현판과 스테인글라스 장식을 현물로 기증했다.

총 60명이 입학했던 90학번은 현재 40여 명이 현장 목회를 이어가고 있으며 교육기관, 병원, 사회복지 등 특수목회로 활발히 사역 중이다.

이강혁 동문회장은 동기 목회자와 신학생들에게 “하나님 앞에서 온전한 믿음의 사람으로 인정받도록 일평생 구도자로서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장환 신학대학장은 “기부해주신 장학금을 우수 신입생 입학 장학금과 우수 인재 양성에 사용할 것이며, 동문 선배들이 자랑스러워하는 인성과 지성과 영성을 겸비한 감리교 미래 지도자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목원대 구채플에서 열린 ‘신학과 90학번 30주년 홈커밍데이 감사예배’에서 신학과 90학번 동문회장 이강혁 목사(맨 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가 유장환 신학대학장(맨 앞줄 왼쪽에서 여덟 번째)에게 장학금 1천만 원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TIMES VIDEO

1 2
item61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