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예방 수칙 지키며 예배드리는 교회

기사승인 2020.03.24  19:41:05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2

- 정부 "안전한 예배 위한 방역 지원 검토 중"
"행정명령은 코로나19 예방 조치 불이행에 따른 것"

종교시설에 ‘집회 금지’ 행정명령
‘예배 금지·종교 탄압’ 가짜뉴스 확산

성도 안전 위해 ‘철저한 예방수칙 이행’ 인식 시급
경기도 내 전체 교회 중 2%가 예방수칙 불이행


정부가 "교회 내 안전한 예배(집회)를 위해 방역 지원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행정명령에 대해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예방 불이행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온도 체크 하고, 손 소독제 바르고, 명단 작성 하고…" 지난 22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교회 예배당 앞 풍경. 예배드리기 위해 교회를 찾은 성도들이 경기도 행정명령 지침에 따라 절차를 밟고 있다.

경기도가 도 내 총 6578개 교회 중 감염병 예방수칙을 이행치 않은 137개 교회에 대해 첫 행정명령을 내렸다.

경기도(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17일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지 않고 집회를 실시한 교회 137곳에 대해, 오는 29일까지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경기도는 “성남 은혜의강교회를 비롯해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행정명령”이라며 “17일 0시 기준 도내 확진자수는 265명이며, 종교집회를 통해 발생한 확진자는 총 71명으로 수원생명샘교회 10명, 부천 생명수교회 15명, 성남 은혜의강교회 46명 등 집단감염이 증가하는 추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종교집회를 통한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확산됐고,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부득이 (감염병예방수칙)미준수 교회에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의 이 같은 결정은 종교계 내부에서 “정부·지자체가 예배를 금지시켰다” “유례없는 종교탄압”이라는 가짜뉴스 확산으로 이어졌다.

 

‘철저한 감염병 예방수칙 이행’ 필수

지난 17일 경기도가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가운데, 경기도 내 6578개 교회 중 2635개 교회가 현장 집회 방식으로 예배를 드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지난 22일 주일에 기자가 방문한 경기도의 한 교회는 예배시작 한 시간 전까지 예배당 내부 집기와 손잡이 등의 소독이 진행 중이라 입장이 불가능했다. 내부 소독이 끝나자 입구에서 마스크 착용 여부를 비롯해 기침 등 호흡기 질환 여부와 비접촉 방식의 체온계로 발열을 확인한 뒤 출입을 허용했다. 기침·발열처럼 감염병이 의심되는 교인들은 예배당 입장을 허용하지 않아 몇몇은 집으로 돌아가야만 했다. 

입구를 들어서자 교회 관계자는 "예배가 끝날 때까지 마스크를 벗지 말아야 한다"는 안내와 함께 손 소독제를 내밀며 소독을 해야만 한다고 했다. 손 소독이 끝나기가 무섭게 예배 참석자 명단을 작성하게 했다. 모든 과정을 거친 뒤 한 교인이 옆 사람과 멀찌감치 떨어진 자리로 기자를 안내했다. 

예배가 끝날 무렵 해당 교회 담임목사는 “당분간 정부와 지자체 권고로 애찬이 제공되지 않으니 즉시 귀가하셔서 가족들과 식사를 하시든지, 아니면 교회 인근 식당에서 식사를 하시면 된다”고 했다. 예배가 끝나고 자리가 비어가자 교회 관계자들은 “다음 예배를 준비해야 한다”며 창문을 활짝 열고 소독을 준비했다.

이렇게 현장 집회 방식의 예배를 드린 교회는 경기도 내 전체 숫자 중 40%에 달한다.

 

예배당 입장하기에 앞서 온도 체크를 하고 있는 성도들.

현장 예배 전체 교회 중 5.2%
감염병 예방수칙 불이행…과태료 부과

경기도청이 행정명령에 앞서 지난 15일 공무원 3095명을 동원해 실시한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내 총 6578개 교회 가운데 현장 집회 방식으로 예배를 드린 2635개 교회 대부분이 자발적으로 감염예방조치를 준수하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지자체의 방침에 적극 협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감염예방조치를 준수하지 않은 교회는 137개로, 도내 전체 교회 숫자 중 2.08%, 현장 집회 방식으로 예배를 드린 교회 기준 5.19%가량 된다.

감염병 예방조치를 준수하지 않는 상태에서 집회를 진행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또 밀접집회 제한 명령을 위반하고 집회를 개최한 뒤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 감염원에 대한 방역비와 감염자 치료비 등 제반 비용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고, 집회 자체가 전면 금지될 수 있다.

경기도는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은 감염병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종교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지역사회 안전’ 인식 전환 시급

취재 결과 경기도를 포함한 각 지자체가 실시 중인 공공시설 방역 지원에 교회는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 담당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교회 방역 지원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편성된 예산은 아직 없다”고 했다. 그러나 “최근 지자체 공공시설 방역 지원 범위 안에 사설 학원이 포함된 만큼, 다중이용시설 범위 안에 있는 교회가 방역 지원을 받아 예배드릴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했다.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역시 최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지자체 공공시설 방역 지원 범위에 교회도 포함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함께 논의 중”이라며 각 지역 교회에 대한 방역 지원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가 권고하고 감염병 예방수칙은 △교회 입장 전 발열, 기침, 인후염 등 증상 유무 체크 △교회 입장 시 마스크 착용 △교회 내 손 소독제 비치 활용 △예배 시 신도 간 이격거리 유지 △예배 전․후 교회 소독 실시 등 기존 감염예방수칙 5가지에 △집회예배 시 식사제공 금지 △집회예배 참석자 명단 작성 등이다.

평소 ‘지역교회’를 지향해 온 한국교회는 지역주민과 성도들의 안전을 위해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만 한다. 

코로나19 감염병이 세계적으로 확산되어 사망자가 속출하고 전 세계적으로 위기를 인식하는 상황에서 현장 예배 방식을 선택하는 교회의 방역원칙 준수는 선택이 아닌 필수적 요소가 되었다. 갑작스러운 감염병 확산이 가져온 시대변화라고 해도 지역교회의 인식변화가 시급한 이유다.

 

경기도가 요청한 '예배참석자 명단 및 증상유무 확인서'. 경기도는 "예배 참석자 명단 작성은 확진자 발생 시 역학조사용으로 사용되며, 도청, 시청에 제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걸레성자 2020-03-27 08:18:03

    지금까지 잘 해온 교회가 도매금으로 넘어가선 안되겠죠.
    당국도 좀더 정중하게 했으면 좋겠고
    교회도 잘해놓고도 작은 실수나 오해 땜에
    공연히 욕을 먹거나 매도되는 일이 없도록
    예방수칙 잘 지키면서 매사에 조심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겠습니다.
    아, 이 썩을 코로나야, 제발좀 어서 썩 물러가라!!!삭제

    • 댓글천사 2020-03-25 23:37:54

      타당하고 합리적인 예방차원의 행정조치를 종교탄압 운운하며 무식한 짓을 하지 말아야 한다. 지극히 적은 숫자의 교회가 예방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기 때문에 신천지와 동급으로 전체 교회가 매도되어서야 되겠는가? 정부가 다 잘하는건 아니지만 빨리 코로나사태를 종식시키기 위해선 좀더 참고 예방에 협조해야 맞다. 선교를 생각할 때도 더 맞다. 어짜피 지나갈텐데 좀더 지혜롭게 인내해야 한다. 임시이지 않은가?! 나도 빨리 예배당에서 모여 예배드리고 싶다. 하나님을 예배당에 가둬놓지 말자. 제발 편가르기 하지 말고 무식한 기독교가 되지 말자!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TIMES VIDEO

      1 2 3
      item61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