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컴패션, 추상미 감독과 함께한 ‘가버나움’ 상영회

기사승인 2019.04.25  19:39:14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난 25일 충무로 대한극장서 ‘특별상영’…“전세계 가난한 환경 속 아이들에게 손 내밀어 주길”

25일 열린 '특별상영회'에서 전세계 어려운 환경 속에 놓인 어린이를 향한 관심을 부탁했다.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은 25일 서울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가버나움' 특별상영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한국컴패션이 지난 3월부터 진행 중인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상영회에는 240여명의 후원자가 함께 했다. 

영화 가버나움은 출생기록조차 없이 산 10대 소년 '자인'의 삶을 통해 가난과 아동인권 문제 등을 재조명한 영화로, 지난해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이날 특별상영회에는 컴패션 후원자인 배우 겸 감독 추상미 씨가 참석해, '가버나움' 영화의 의미와 어린이 후원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상영 후 무대에 오른 추상미 씨는 “이 시간에도 영화의 주인공 ‘자인’처럼 전세계의 수 많은 어린이들이 고통 받고 있다”며 “오랜 시간 후원을 지속하는 것이 고된 일이지만, 자인과 비슷한 환경에 놓인 아이들은 후원자의 사랑으로 세상에 대한 신뢰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영어로 컴패션(compassion)은 ‘함께(com) 아파하는 마음(passion)’을 뜻한다”며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 그 아픈 마음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지금도 전세계 가난한 환경 속에 있는 아이들을 위해 손 내밀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추상미 씨는 지난 2006년 컴패션과 인연을 맺고 현재 3명의 어린이를 후원하고 있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