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주요 교단장들, 미의회 방문 추진
한반도 평화 협조 당부 예정

기사승인 2017.09.05  22:45:39

공유
default_news_ad2

- "한반도 위기 상황에서 미국 협조 절대적으로 필요"

 

주요 교단장들이 미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이들은 한반도 위기 상황에서 미국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주한미국 철수 반대 의견을 전달하기로 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이하 예장통합)와 합동총회, 기독교대한감리회 등 한국교회의 주요 교단들이 미국 의회를 방문해 북한 핵 실험으로 위기를 맞은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기로 했다. 또, 주한미군 철수 반대 의견도 전달하기로 했다.

주요 교단 교단장들의 협의체인 한국교회교단장회의는 5일 오전 모임을 갖고 미국 의회 방문 계획을 논의했다.

미국 의회 방문을 제안한 예장통합 이성희 총회장은 "1970년대 지미 카터 당시 미국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했지만, 한국교회 목회자들이 미국을 방문해 반대 의견을 전달하면서 주한미군 철수가 무산된 바 있다"며 미국 의회 방문을 강하게 주장했다. 

하지만, 이달 중순 열릴 정기총회에서 각 교단의 총회장들이 교체될 예정이어서, 실제로 이들의 미국 의회 방문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와함께 교단장들은 동성결혼 입법 반대를 위해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당을 방문하기로 했다. 이들은 "동성결혼 입법은 절대 안 된다"며, 한국교회의 뜻을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단장회의는 최근 임시총회를 통해 새 대표회장을 선출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의 통합을 추진하기로 하고,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총회 이종승 총회장을 추진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뉴스제휴 = CBS 이승규 기자>

기독교타임즈 webmaster@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