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리 아이, 하나님의 노래 가르치고 부르게 해야죠

기사승인 2017.06.14  18:04:05

공유
default_news_ad2

- 한동대·서울모테트음악재단, 청소년 합창음악 캠프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합창으로 인성교육

정서가 형성되는 청소년기에 음악은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서울모테트음악재단과 한동대학교는 ‘합창음악 캠프’를 열고 청소년들의 정서함양과 합창 교육을 오는 8월 진행한다.

신학가이자 음악가였던 종교개혁자 마틴 루터는 당대 최고 작곡가였던 친구 젠플(Ludwig Senfl)에게 “신학을 제외한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일 가운데 하나님을 알게 하고,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풍성하게 하고, 하나님께 가까이 가게 하는 것은 오직 ‘음악’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즉 음악은 삶 속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감정을 순화시키는 역할을 넘어서 인간의 정서에 커다란 영향을 주고 있음을 시사한다. 그렇다면 정서 형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청소년에게는 어떤 음악이 필요할까.

서울모테트음악재단(이사장 박치용)이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와 함께 청소년을 위한 합창음악캠프를 연다. ‘나의 노래를 가르쳐 부르게 하라(신 31:19)’의 주제로 열리는 합창음악캠프는 오는 8월 7일부터 10일까지 한동대학교와 한동글로벌학교에서 진행된다. 참가 대상자는 초등 고학년생, 중학생, 고등학생, 대학교 2학년생까지다.

2014년부터 재단법인을 통해 교회음악과 청소년합창단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는 서울모테트음악재단은 국내 최정상급 합창단인 서울모테트합창단과 함께 이번 캠프를 진행한다. ‘순수 합창음악과 교회음악의 이상을 제시한다’는 목표로 창단된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지난 30년간 1300여 차례의 연주회를 통해 실력을 입증해왔다. 2017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매년 우수한 졸업자를 배출하는 경북 포항에 위치한 한동대학교는 1995년 기독교 이념을 바탕으로 설립된 대학으로 이미 다방면으로 ‘강소(强小) 대학’ 이미지를 굳힌 지 오래다. 이번 합창음악 캠프에서 한동대 교수진과 학생들은 멘토로 참여해 청소년들의 길잡이 역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2017 청소년 합창음악 캠프’가 두 차례에 걸쳐(1차 7월 8일, 2차 7월 22일) 참가생을 모집한다.

이미 실력을 검증 받은 서울모테트음악재단과 한동대는 치열한 입시 경쟁에 지쳐가는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과 인재 양성을 위해 이번 합창음악 캠프를 공동주최했다.

서울모테트음악재단 박치용 이사장은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하나님의 파수꾼으로 커나갈 청소년들이 정서적 고려가 미흡한 음악환경에 노출되어 있는 모습을 보면 측은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음악은 하나님을 찬양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인데, 세상 음악에는 감성에만 의미를 두는 경우가 많다. 또한 기성세대와 제도권 교육계, 심지어 교회까지 청소년들에게 음악이 끼치는 정서적 영향을 소홀히 여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인간 정서에 깊은 영향을 주는 음악교육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 이사장은 “합창이라는 도구를 통해 음악을 경험하게 하고, 하나님을 알 수 있도록 돕기 위해 합창음악 캠프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합창음악 캠프는 합창 특강 뿐만 아니라 비전 특강을 통해 음악, 비전, 관계성 훈련을 교육하는 것에 기초한다. 공부만 잘하고 노래만 잘하는 것에 목적을 두는 것이 아닌, 바른 인성 함양을 중점으로 한다. 비전 특강에는 한동대학교 교수 김완진 목사와 서울모테트재단 이사장 박치용 교수, 한양대 음악연구소 정경영 교수, 한국코다이협회 대표 조홍기 교수가 나선다.

3박 4일간 비전 특강과 그룹 합창 교육을 마친 후 8월 10일 오전 11시 30분에는 합창대회를 연다. 지역 주민과 학부모 등을 초대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치용 이사장은 “하나님이 주신 음악의 원리를 깨닫고, 이를 삶에 어떻게 적용해야 하는지 알게 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합창을 통해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일궈갈 청소년들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오는 7월 22일까지 접수 받는 ‘2017 청소년 합창음악 캠프’ 참가 문의는 한동대학교(054-260-1063)와 서울모테트음악재단(02-579-7294~5, www.easyregi.net/choruscamp2017)으로 하면 된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일반기사

문화

1 2 3 4
item53

교육

1 2 3 4
item54

미션

1 2 3 4
item55

오피니언

More Section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